이름부터가 상당히 도발적이고 과격한데 
Countach의 어원인 쿤타크(Cuntacc 또는 Contacc)는 
피에몬테 방언으로 "전염병'이란 뜻이며 속어로는 "젠장!", "썅!"정도의 뜻이라고 한다.
Cunt가 영어로는 영 좋지 못한 뜻을 가지고 있는 단어이기 때문에 
비슷한 발음의 Countach로 이름을 지었다고 한다. 
당시 저 파격적인 디자인과 성능이 엄청난 파장을 불러일으킬 것이라는 생각에서 나온 이름.


일본에서는 カウンタック 라는 이름으로 불리고 있으며 
한국에는 '카운타크' 로 더 많이 알려져 있다. 
최소 쌍팔년도 이전부터 건담 프라모델을 사려다가 뭇 소년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아카데미과학제 카운타크 프라모델 때문이 아닐까 추정하는 사람이 있는데, 
정확히 말하면 countach의 영국식 영어 발음인 '카운탁'이 
일본어를 통해 와전된 발음으로 한국에 전해진 것이다. 


아마존 그랜드 투어 호스트들 발음으로 봐서는 
영국에서도 쿤타시라고 부르는 것 같다. 
사실 쿤타치라는 발음도 미국식 영어에서 변형된 발음이고, 
원래 이탈리아어 본토 발음은 '쿤타쉬' [kun?t??] 에 가깝다. 
다만 카운타크라는 국적불명의 이름보다는 쿤타치가 훨씬 원발음에 가까운 것만은 사실이다.

80년대 후반까지 큰 인기를 누려서 슈퍼카의 대명사로 생각되었다. 
그 영향력은 아직까지도 광범위하게 남아있다고 할 수 있는데, 
쿤타치의 특징들 대부분이 이후의 람보르기니 차종에는 물론이고 
수많은 슈퍼카 디자인에 모방되어서 
이제는 쿤타치만의 특별한 차별점을 찾을 수 없게 됐다고 평가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람보르기니빠들 사이에서는 
쿤타치와 이후의 차종들의 디자인에 대한 신경전이 대단하기로 유명한데, 
한쪽에서는 이젠 '고전적'이라고 폄하되지만 다른 한쪽에서는 여전히 '최고'라고 칭송된다.


선대 차종인 미우라는 물론이고 미우라 이후에 나온 에스파다, 이슬레로, 우라코, 
지금까지 시판된 모든 람보르기니 차종은 전부 투우와 관련된 이름을 썼는데, 
쿤타치만은 이런 전통에서 벗어나 있다. 
이름에 분명한 의미가 있는 것도 아니고 그저 이탈리아 지방 사투리의 감탄사일 뿐이지만 
처음 등장했을 때 전 세계에 던져준 충격을 생각하면 너무나 절묘한 것이었다.

Posted by 그대옆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부터 소개할 차량은 람보르기니의 기념비적인 모델인 쿤타치이다.

람보르기니에서 만든 슈퍼카. 
람보르기니 미우라의 후속으로 1971년 제네바 모터쇼에서 최초 공개되었고, 
1974년부터 1989년까지 16년간 생산되었다.


마르첼로 간디니가 디자인했다. 


노즈가 극단적으로 낮고 차체에 비해 좌우가 넓어서 SF 영화의 우주선 같은 디자인이다. 
1971년의 제네바에 큰 충격을 던진 이 디자인이 가지는 의미는 강력하다. 
이 디자인으로부터 '쐐기형'으로 불리는 람보르기니 슈퍼카 디자인의 정체성이 확립되어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으며, 
이후 나타난 모든 슈퍼카 디자인에 '전위적이어야 한다'는 강박이 시작됐기 때문이다. 
람보르기니 12기통 플래그쉽 슈퍼카의 특징인 
하늘을 향해 열리는 시저 도어 역시 쿤타치로부터 시작된 전통이었다.


1971년 제네바에 출품된 LP500은 5L엔진을 탑재하도록 디자인되었고 
실제로 탑재되었지만 1974년부터 판매된 양산형에는 
미우라에 쓰인 것과 같은 V형 12기통 4L엔진이 탑재되었다. 
당시 람보르기니의 자금난 등 여러 가지 문제 때문에 
5L을 바로 양산할 수는 없었다. 
그렇지만 버전업을 통해 배기량을 늘려서 이후에는 5L, 
그리고 500QV 모델에 이르러서는 5.2L 엔진을 쓰게 되었다.

2,042대나 생산되며 꾸준히 개량되어 왔기 때문에 
여러 형태가 있지만 가장 많이 만들어진 것은 비교적 후기형인 
LP5000QV와 25주년 기념 모델로, 
각기 675대와 650대가 생산되어 전체 생산량의 반 이상을 차지한다.


미우라에 이어 가장 빠른 양산차 타이틀을 이어받았으며 
1984년까지 유지됐다. 
이후부터 1987년까지는 버전업을 통해 1984년에 등장한 페라리 288GTO, 
1986년에 등장한 포르쉐 959와 타이틀을 뺏고 뺏기는 식으로 긴장이 이어졌다.

Posted by 그대옆에

댓글을 달아 주세요


덤 앤 더머에서 로이드와 해리가 우연히 돈벼락을 맞은 뒤 람보르기니 디아블로를 한때 타고 다닌다.


도시야월기담에서 에티루스 바스커빌이 모는 차 중 하나로 나온다.

식스티 세컨즈에서 니콜라스 케이지가 미우라를 타고 등장한다. 
실제 본인의 차량인데, 영화계에선 클래식 람보르기니 차량을 좋아하기로 유명하다고.

영화 이탈리안 잡의 자동차 추격 신에서 람보르기니 미우라가 등장한다.


트랜스포머 G1의 사이드스와이프의 비클 모드는 붉은색 람보르기니 쿤타치이다. 
그의 형제 썬스트리커는 노란색 쿤타치이다. 
같은 금형의 레드 얼럿 역시 하얀색, 붉은색이 섞인 쿤타치이다.

트랜스포머: 사라진 시대의 등장하는 락다운의 변신 형태로 
무광 회색 아벤타도르 쿠페가 등장한다. 
로봇 모드로 변신하고나서 반으로 갈라지게 되는 가슴팍의 람보르기니 로고가 인상적.


Kung Fury에서 쿵퓨리가 쿤타치를 타고 출동하는 장면이 있다. 
총으로 쏴 경보장치를 작동시켜 문을 여는 게 압권이다.

삼성 라이온즈의 외야수 박해민의 별명이기도 하다. 
빠른 주력 때문에 람보르기니를 본뜬 "람보르미니"가 별명이다.


트랜스포머: 최후의 기사에서는 핫로드가 람보르기니 센테나리오로 변신한다.

Posted by 그대옆에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때 밈란 형제가 람보르기니를 경영할 적의 콘셉트로 
모터사이클을 제작하여 발표했었다. 
람보르기니의 자체 개발은 아니고 패트릭 밈란이 람보르기니의 상표권을 가지고 
보트 엔진 등 이것저것 사업을 하면서 재미를 보고 벌인 일이다. 


프랑스의 복서바이크라는 곳에서 알루미늄 프레임을 만들고, 
엔진은 가와사키제 4기통 엔진을 받아 설치했다. 
연간 100대 양산을 목표로 하였는데, 
1986년 6대의 콘셉트 바이크가 제작이 되고는 양산 계획을 취소하었다.

한편 이외에도 앞바퀴가 굉장히 특이한 컨셉 바이크도 구상했는데 역시나 컨셉으로만 남겼다.


람보르기니 트랙터에서 가장 큰 라인업인 마하 VRT 시리즈. 
파밍 시뮬레이터 15와 파밍 시뮬레이터 17에서도 등장한다.

람보르기니는 처음부터 트랙터 회사였고, 
지금도 트랙터를 만들고 있는 제조업체다. 
다만 트랙터 사업부는 아우디 소속이 아니라 
독일의 트랙터 제조업체 SAME Deutz-Fahr 소속이다. 
따라서 지금의 슈퍼카 메이커 람보르기니와 트랙터 메이커 람보르기니는 서로 다른 회사다. 
그래도 누가 람보르기니 아니랄까 봐 
성능과 디자인이 아주 우수한 트랙터를 만들며 
유럽 쪽에선 판매량 10위권 안에 들어갈만큼 인기가 좋은 편이다. 
특히 니트로 시리즈가 가장 잘 나간다고 한다.


다크나이트에서 무르시엘라고가 박살이 나는 장면이 있는데, 
전편 배트맨 비긴즈에서 무르시엘라고가 등장했던 것에 고무된 람보르기니 본사 측의 협찬으로 
4대의 무르시엘라고 LP640-4를 지원하였다. 


도로 주행용 1대, 
운전석 촬영용 1대, 
스턴트 용도로는 NG 대비로 두 대를 준비했는데, 
다행히 한 대만 박살나고 끝났으며 영화는 흥행했다. 
스태프들 曰, '이렇게 비싼 차를 부술 일은 흔치 않다'며 좋아했다고 한다. 
후속작 다크나이트 라이즈에서는 아벤타도르가 나온다. 
단, 인상적인 주행 신은 없고, 
캣우먼이 잠깐 몰고 다니다 견인되는 장면으로 등장 끝.

Posted by 그대옆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창업자 페루초의 아들 토니노가 대표로 있는 토니노 람보르기니에서 
람보르기니의 엠블럼이 박힌 제품들이 나오고 있다. 
시계, 지갑, 가방 등 잡화와 자전거, 골프 등의 스포츠 용품, 
그 외에 전자기기 등이 있는데 국내에선 그다지 인지도가 없다가 
2012년 4월에 국내에 KT&G를 통해 담배를 공동 개발하면서 
흡연자들 사이에서 인지도가 꽤 올라간 듯 하다.


람보르기니 하면 떠오르는 특징으로는 특유의 직선 위주의 공격적인 디자인과 함께 
수직으로 위로 올라갔다 내려오는 시저 도어가 있다. 
쿤타치에서 처음 쓰였지만 그로부터 30년 넘게 지난 지금 봐도 
굉장히 충격적이고 신선한 방식이다. 


단, 시저도어는 V형 12기통을 탑재한 플래그십 모델(현재는 아벤타도르)에서만 쓰이고, 
V형 10기통을 탑재한 엔트리 모델(현재는 우라칸)에서는 그냥 일반 문짝을 쓴다. 
무르시엘라고까지는 완전히 수직으로 올라가는 문짝이라 
전복사고 시 탈출이 불가능하다는 문제가 있었다. 
때문에 아벤타도르부터는 메르세데스-벤츠 SLR 맥라렌처럼 약간 비스듬하게 열린다.

페라리는 최근의 FF를 제외한 모든 차량이 후륜구동이지만, 
람보르기니는 대부분의 차량이 4WD이다.
페라리의 차량 대부분은 엔진을 차 앞에 두는 반면, 
람보르기니는 미우라부터 지금까지 쭈욱 미드십 엔진 구조(MR)를 애용하고 있다. 
따라서 트렁크가 앞에 있다.


또한 페라리는 수동변속기를 탑재한 차량이 많지만, 
람보르기니는 패들 시프트 탑재 차량이 상대적으로 많다. 
물론 수동변속기가 도태된 현재는 페라리, 람보르기니 전부 패들 시프트만 선택 가능하다. 
따라서 패들 시프트를 제외한 나머지 기어 셀렉터는 버튼식이다. 

재밌는 사실로, 
페라리의 수동변속기 옵션이 있는 마지막 슈퍼카였던 599는 
2011년에 단종되었는 데 비해, 
람보르기니의 수동변속기 옵션이 있는 마지막 슈퍼카였던 가야르도는 
훨씬 뒤인 2014년에 단종되었다.


엔진도 대배기량, 다기통의 자연 흡기 엔진을 이용하다 보니, 
실제로 공도에서 람보가 달리는 모습을 보면 엔진음이 꽤 시끄러운 편이다

Posted by 그대옆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990년 쿤타치의 후손 모델 디아블로가 발표됐다. 
1998년 람보르기니는 아우디에 인수됐고 
그 후 2001년 무르시엘라고가 발표되고 지금에 이르게 된 것이다.


LE3512라는 F1용 V12 3.5L 엔진을 개발해 
1989년부터 1993년까지 포뮬러 1에 엔진 공급사로 참여하기도 했고 
1990년에는 로터스에 이 엔진을 공급했다. 
사실 1994년까지도 이 엔진에 람보르기니의 모회사인 크라이슬러의 배지를 달고 
맥라렌 팀에 공급되었다. 
레이스 성적은 처참하게도 람보르기니 엔진을 장착한 경주차들이 한 번도 우승한 적이 없다.
현재 페라리는 F1에 집중적으로 투자하고 있는데
반면 람보르기니는 F1에는 관심이 없다.


창업자인 페루초 람보르기니는 경영권이 넘어간 이후 
포도 농사를 지으며 자신이 이름이 들어간 포도주를 내놓기도 하면서 
노후를 보내다가 이후 1993년 방송 녹화 도중 뇌경색으로 쓰러져 그대로 생을 마감했다.


상당수의 모델명이 스페인의 투우 역사에 이름을 남긴 황소들의 이름이다. 
나머지 이름들도 투우용 칼이나 유명 투우사의 이름. 
대부분 투우와 관련된 이름들이다.
또한 작명센스를 보면 상당히 과격하고 남성적인 이미지의 이름을 짓는 편이다. 
"폭발적이다"라는 뜻의 레벤톤, 
"이기적이다"라는 뜻의 에고이스타, 
"독극물"을 뜻하는 베네노, 
"악마"라는 뜻의 디아블로 등만 봐도 알 수 있다. 

그런데 현재 현역인 아벤타도르는 스페인어로 풍구를 뜻하는 단어라 
처음으로 과격하지 않은 단어가 사용되었다.


또한 차량의 공식 이름에 붙는 LP는 Longitudinale Posteriore의 약자로 
피스톤을 세로로 배치한 미드십 엔진(엔진룸이 운전석 뒤에 위치)이란 뜻이며, 
마지막에 붙는 숫자는 구동방식을 의미한다. 

예를 들어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LP700-4라는 공식 모델명은 
미드십 세로 배치 엔진 + 최대 700마력 + 4WD라는 뜻이다. 
가야르도나 우라칸에 가끔씩 나오는 2륜 모델은 당연히 4 대신 2가 붙는다.

Posted by 그대옆에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본디 자동차에 관심이 많았던 그는 트랙터로 번 돈으로 고급차를 여러 대 구입해 몰고 다녔고, 
이 중 페라리의 250GT가 있었다. 
차 자체는 괜찮았으나 클러치가 계속 오작동을 하는 것을 발견한 페루초 람보르기니는 
원인을 알아내기 위해 차를 분해해보았고, 
그 결과 람보르기니에서 생산하던 한낱 트랙터와 
최고급 페라리에 사용한 클러치가 같은 제품이었다는 사실을 발견하게 되었다.


페루초 람보르기니는 엔초 페라리를 직접 만나 
자신이 발견한 클러치의 문제점을 지적하고자 했다. 
페라리 본사에서 몇 시간을 기다린 끝에 마침내 엔초 페라리를 만난 페루초 람보르기니였지만, 
당시 모터스포츠에서 연승을 거두어 자만하던 엔초 페라리는 
그의 면전에 대고 "댁같은 사람은 트랙터 모는 법이나 알면 됐고, 
내 차는 당신 분수에 안 맞으니 나가라."는 투로 대꾸하고 그대로 내쫒았다고 한다. 


그의 말은 페루초 람보르기니의 불 같은 성격에 기름을 부었고 
그 말에 화가 난 페루초 람보르기니는 제대로된 스포츠카를 보여주겠다고 하였다.


이후 1963년 페루초 람보르기니는 스포츠카 공장을 신설하고 
첫 번째 차량 350GT를 생산했다. 
1966년 람보르기니는 세계 최초의 슈퍼카라 할수있는 미우라를 발표했다. 
이 차는 리어 미드십 엔진을 장착한 최초의 자동차였다. 
본디 빠르기만 하고 실용적이지 않은 차에는 큰 관심이 없었던 그였지만, 
미우라의 성공으로 마음이 바뀌었는지 페루초 람보르기니는 
미우라의 뒤를 이을 강력한 신차를 계획했다. 


하지만 신차의 탄생을 지켜보기 전 그는 트랙터 사업의 재정난과 
석유파동으로 1972년 회사를 매각해야했다.

2년 후인 1974년 페루초 람보르기니가 꿈꿨던 자동차인 쿤타치를 내놓았고 
유명한 시저 도어도 이때 첫선을 보였다. 
당시에는 이미 스포츠카 사업에서 손을 뗀 그였지만 
그래도 생전에 자신이 설립한 회사 제품이라고 쿤타치를 즐겨 타고 다닌듯 하다.

Posted by 그대옆에

댓글을 달아 주세요


페라리에 비해 판매 대수도 적고 역대 모델 수도 상당히 적은 편이다. 
현재에도 페라리의 생산 모델은 8기통 엔진을 탑재한 엔트리 모델 488 GTB와 
그 파생형 모델들인 488 스파이더, 
컨버터블 GT인 페라리 포르토피노, 
4인승 슈팅브레이크인 12기통 슈팅브레이크 GTC 4 Lusso와 그것의 파생형 모델인 
8기통 GTC Lusso T, 
12기통 엔진을 탑재한 플래그쉽 GT 페라리 812 슈퍼패스트로 무려 7종류에 달하지만, 


람보르기니는 12기통 엔진을 탑재한 플래그쉽인 아벤타도르S와 
아벤타도르S 로드스터, 
10기통 엔진을 탑재한 엔트리 모델 우라칸과 우라칸 스파이더, 
우라칸 RWD, 우라칸 RWD 스파이더, 퍼포만테, 
그리고 우루스 즉 차량 세종의 사양변경 모델만 있다.


페라리보다 판매 모델 수가 적고 모델 풀체인지 주기가 긴 대신 
도중에 한 번씩 페라리는 거의 하지 않는 페이스리프트와 
성능 향상을 거치기 때문에 퍼포먼스에서 크게 뒤지지 않는 편이다.

2015년에 측정된 직원수는 1175명이며 그 뒤로도 더 많은 직원들을 채용하고 있다. 
그리고 2015년 한해 판매량은 2014년 대비 28% 상승한 3245대를 판매하였다고 한다. 
이는 우라칸과 아벤타도르의 판매호조 덕분인데, 
우라칸은 2242대, 아벤타도르는 1003대가 판매되었다고 한다. 
매출은 전년대비 39%가 증가한 1조 1537억 원을 기록하였다고 한다.

1998년 폭스바겐 그룹의 자회사로 편입되었다.


창업주의 삶을 짧게 얘기해보자면 
1916년 이탈리아 에밀리아로마냐에서 포도농부 부부들 사이에서 태어 났다. 
그리고 기술자들이 그랬듯이 어렸을때 부터 농업보다는 농기구와 기계들에 관심을 보였는데. 
람보르기니의 부모들은 아들을 볼로냐의 기계학교로 보내 기계를 배우게 했고, 
2차대전이 한창이던 1940년에 이탈리아 공군에 징집되어 
로도스 섬에 있는 공군기지에서 차량정비병으로 복무했다. 

그리고 영국군 포로로 1년간 억류뒤 1946년도에 귀국을 하면서 
자동차 정비소를 차렸고 
1947년도에 페루초 람보르기니에게 부를 안겨다 줬던 트랙터 사업을 시작 했는데, 
당시 마셜 플랜으로 인해 농업쪽에도 막대한 돈이 들어왔고 
2차 대전이후 농업의 자동화가 폭발적으로 일어나 트랙터의 수요가 엄청났다.
그리고 1950년대 후반까지 경작용 트랙터를 생산하는 일을 하며 산업왕국을 세웠다

Posted by 그대옆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부터 소개할 메이커는 람보르기니이다.


람보르기니는 1963년에 페루초 람보르기니에 의해 설립된 
이탈리아의 스포츠카 생산 기업이다. 
페라리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스포츠카, 
슈퍼카를 제작하는 회사이며, 
세계 3대 스포츠카 브랜드 중 하나이다. 

회사의 철칙은 페라리보다 빠른 차를 만들자이다. 
람보르기니의 차량 성향은 그랜드 투어러를 지향하며, 
페라리와 마찬가지로 베이비 람보르기니인 V10엔진의 모델들과 
쿤타치만 퓨어스포츠를 지향한다. 


창업주 페루초 람보르기니는 이미 페라리에 크게 데였기 때문에 
튼튼하고 편안한 GT카를 좋아했다는 것과, 
람보르기니의 치프 엔지니어인 파올로 스탄차니조차도 
'양산용 시판 로드카는 절대로 레이싱카의 흉내를 내어선 안된다'라는 
자신만의 확고한 철학에 철저히 입각하여 차량을 설계, 개발 했다...는 옛날 이야기고, 

우루스 같은 몇몇 차량을 제외하고 
아벤타도르나 우라칸 같은 주력 모델은 GT카와는 매우 거리가 멀다. 
미드십 구조에 차랑 높이도 매우 낮은 편이고, 
특히 상위급에서 812 슈퍼패스트와 아벤타도르를 비교하면 
슈퍼패스트가 훨씬 GT카에 가깝다. 
F1 같은 레이싱 분야가 아닌 공도 주행 차량에서는 
람보르기니는 퓨어 스포츠에 가까운 게 현실이다. 
애초부터 우루스 빼고 현재 판매중인 GT 계열 차량이 없는데 
GT카를 지향한다는 거 자체가 궤변이다..


특유의 미래지향적이고 남성적인 직선 위주의 날카로운 디자인으로 유명하며, 
쿤타치에서 시작된 이 디자인큐는 람보르기니가 아우디에 매각되면서 
많이 희석되었다가 레벤톤부터 다시 채용해 2011년 출시한 아벤타도르에 이르러서 
정점을 찍었다고 평가받고 있다. 
요즘은 항공기를 본딴 디자인을 채용하는 데에 재미를 붙인 듯하다.
디자인큐가 굉장히 유니크하기 때문에 악세서리류들 또한 인기가 많다.

Posted by 그대옆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서두르는 법이 없다. 
서두르면 놓치는 것들이 너무 많다. 
빠를 땐 멈추고 조절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참고로 파가니 와이라 개발 당시에 
작은 변속 레버를 선택하고 생산을 지시하는데만 4개월이 걸렸다고 한다.


"예술과 과학이 손을 잡고, 함께 같은 길을 걸어간다" 라는 말을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책에서 읽은 순간,
창문이 열리고 밝은 빛이 들어오는 것 같은 기분을 느꼈는데, 
그때 제가 갈 길을 확신했습니다.

이와 비슷한 말을 자주 한다.


수공 슈퍼카답게 구입을 원하는 오너의 특별 주문을 받아 
한정 생산하는 방식인지라 파가니 1대의 가격은 기본 20억 원을 넘는다. 
이에 영향을 받아 각종 비스포크 한정판을 자주 만드는 편. 
이럴 경우 한대에 100억원에서 200억원을 넘어가는 엄청난 가격을 자랑한다.

특히 존다 시리즈의 한정판이 다양하다. 
파가니의 오너로는 호날두,플로이드 메이웨더,킴 카다시안,마크 저커버그,드웨인 존슨이 있다.

생산한 차량은 딱 두종류 이다.
파가니 존다
파가니 와이라(2012~)

Posted by 그대옆에

댓글을 달아 주세요